수소산업 메카…경기도, 수소에너지 생태구축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 200곳으로 확충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9-19 15:46:3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경기도가 수소 산업을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발전시키기로 했다.

‘수소에너지 전환을 통한 CO/미세먼지 Free Zone 실현’이라는 비전 아래 수소생산기지, 수소차·충전소 등 인프라를 확충, 환경과 산업이란 두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구상이다.

경기도는 18일 경기지역을 수소에너지 산업 성장기를 주도하는 글로벌 산업벨트로 육성하는 내용의 ‘경기도 수소에너지 생태계 구축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 기본계획은 5대 추진목표와 이를 실현하는 5대 분야에 20대 중점과제로 구성됐다.

5대 추진 목표는 ▲2030년까지 수소생산기지 10곳 발굴 ▲수소 배관망 100㎞ 확대 ▲수소차 13만대·수소버스 4000대 보급·수소충전소 200곳 설치 ▲수소연료전지발전 1GW 구축 ▲주력사업융합형 수소 클러스터 육성 등이다.

우선 1만5000㎡(3만5000평) 규모의 평택 LNG인수기지를 냉열을 이용한 액화수소 등을 도입하기 위한 수소인수기지로 활용해 수도권 남부 및 중부권 거점형 수소공급허브로 구축해 나간다.

또 버스차량기지, 지역난방공사·한국가스공사 정압소, 기업연구소 부지 등을 활용해 수소생산설비 및 충전소 9곳을 설치하고 수소 생산기지와 충전소를 연계하는 공급(배관)망도 구축한다.

수소승용차를 2022년 6000대, 2030년 13만대를 보급하며 수소버스는 2022년 100대를 시작으로 2030년 버스 보유 대수의 30%인 3000대까지 확대한다.

2020년부터 2030년까지 수소충전소는 27곳에서 150곳, 수소버스용 충전소는 3곳에서 50곳으로 확충한다.

단순한 지원 사업에 벗어나 수소 생산지와 산업단지·물류단지·교통요충지·신도시를 연계해 수소 에너지 자립형 수소융합테마도시도 조성할 예정이다.

수소 클러스터와 테마도시 사업 규모는 내년에 실행계획 용역을 통해 타당성을 검토한 뒤 결정할 방침이다.

‘주력사업융합형 수소클러스터’도 조성한다.

신재생에너지(안산), 자동차(화성), 수소생산거점(평택) 등 시·군 장점과 산업 특성을 활용해 수소산업 핵심부품 글로벌 연구개발 허브(R&D Hub) 단지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도는 지난 6월 제정한 수소산업 육성·지원 조례를 근거로 기술지원, 인력양성, 홍보·교육에도 나서고 내년 3월 킨텍스에서 ‘국제 수소엑스포’도 개최할 예정이다.

이들 사업 추진을 위해 우선 2020~2023년 3년간 도비 503억원 포함, 6900억을 투입해 수소 관련 인프라 확충부터 단계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다.

도는 이런 기본계획이 실현되면 2030년까지 약 7만5000명의 일자리 창출과 약 5조5000억원의 경제투자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재훈 도 환경국장은 “경기도는 수소 대량 수요가 예상되는 곳이자 수소 관련 분야 집적도가 높은 곳”이라며 “경기도를 세계 수소산업 성장기 시장을 주도하는 중심지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