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보건소, 백신 폐기 최근 5년간 10배 이상 증가

2017년 약 2000건에서 2021년 11월 현재 약 2만 건의 백신이 폐기돼
폐기된 백신 금액, 약 2000만 원 → 약 3억 원으로 10배 이상 증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1-19 16:53:34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서울시 전체 보건소에서 백신 폐기 건수가 최근 5년 동안 10배 이상 증가됐다.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경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서울시 보건소의 백신 폐기 건수(금액)는 2017년 1926건(약 1904만 원)에서 2021년 현재 1만9456건(약 2억9991만 원)으로 건수와 금액 모두 10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 출처=서울시 제출자료, 김경영 의원실 재구성


특히 올해 백신 폐기는 유효기간 경과의 사유로 인한 비율이 100%이며, 작년 4830건(약 1억2696만 원)의 4배 이상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15일 서울시 시민건강국 행정사무감사에서 김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쓰기, 거리 두기 등을 강화하다보니 독감 등 진료와 해외여행이 크게 줄었다”면서, “코로나19 사태가 2년 가까이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독감 백신과 해외여행 시 맞는 장티푸스 백신의 수요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예측을 하지 못하고, 약 2만 건의 백신이 대량 폐기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가 변화된 상황에서 자치구 보건소에 대한 제대로 된 관리와 체계적인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