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 시술 질문 베스트 10

서정우 교수의 치과 이모저모<1>
이형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5-16 08:28:14
  • 글자크기
  • -
  • +
  • 인쇄

임플란트, 심미보철, 충치, 사랑니 발치 등 치과치료는 안전할까. 미국 USC치과대 교수로 미국 주류사회에서 15년 이상 진료한 서정우 연세대치과대학 외래교수(영등포 원덴탈솔루션치과 원장)가 치과치료 이모저모를 연재한다. <편집자 주>

 

▲ 서정우 교수

임플란트는 인체친화적인 치료법이다. 손실된 치아로 인해 생긴 공간에 인체에 거의 해가 없는 티타늄 재질의 픽스처를 심는다. 임플란트는 자연 치아와 비슷하며,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임플란트는 고난이도 작업이다. 교수를 하던 미국에서도, 영등포 치과 개원 후 한국에서도 자주 듣는 질문 10가지를 모았다.


하나, 임플란트 수술시 통증은 어느 정도인가. 수술 후 1~2주는 부종과 동통이 있을 수 있다. 이를 감안해 병원에서 약을 처방한다. 약을 복용하면 통증이 거의 없다. 하지만 사람마다 수술 후 부종과 통증 정도가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얼마나 정확하고 빠르게 수술하느냐에 따라 수술 후 환자의 편안함 정도가 결정된다.

 

둘, 임플란트 수술 후 술과 담배는 가능한가. 임플란트는 뼈가 유착되는 2~3개월은 피하는 게 좋다. 니코틴과 알코올 성분이 뼈 유착을 방해한다. 특히 수술 후 실밥을 뽑을 때까지는 흡연, 음주를 피해야 한다. 수술 후 1일은 얼음찜질을 하는 게 좋다.

셋, 임플란트 수술 부작용은 어떤 것이 있는가. 아주 드물게 합병증 유발 가능성과 수술 과정에서 신경이 손상될 수도 있다. 턱 주위 피멍이 드는 경우도 있다.

넷, 수술 후 식사는 어떻게 하는가. 2~3일 동안은 부드러운 음식을 섭취한다. 특히 임플란트와 인접한 치아에는 딱딱한 음식물이 닿지 않도록 한다. 며칠만 지나면 일상처럼 식사를 할 수 있다.

다섯, 임플란트 치료 기간은. 일반적으로 1차 수술 후 임플란트 고정기간은 아래턱 3~4개월, 위턱 5~6개월 정도다. 기간의 변수는 잇몸 뼈의 상태다. 뼈와 잇몸 상태가 좋고, 임플란트 초기 고정이 잘 되면 기간이 단축되지만 뼈 이식 등을 하면 기간이 길어진다.

여섯, 임플란트 수술 성공률은 차이가 조금씩 있다. 과거에는 아래턱의 성공율이 위턱보다 높았으나 그 격차는 점점 좁혀지는 추세이다. 상악동이 포함된 위턱 임플란트 수술은 의사의 수술능력에 따라 많은 차이가 있으므로 신중하게 접근해야한다.

 

일곱, 임플란트 수술 후 관리는. 자연치아와 구분하지 않고 똑같이 하면 된다. 자연 치아나 임플란트나 관리를 소홀히 하면 치석이 끼고 염증이 생길 수 있다. 정기적 검진이 바람직하다. 최근에는 워터픽이라는 좋은 관리도구가 있어 과거에 비해 임플란트 주위염의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

여덟, 임플란트를 하기 어려운 사람도 있는가. 면역력이 크게 떨어지거나 심장병, 당뇨병, 신부전증 등을 앓으면 주의해야 한다. 그러나 전신질환을 앓고 있어도 평소 건강관리를 잘 해 합병증이 없으면 가능하다. 고령자나 만성질환이 있는 환자는 수면마취 보다는 부분마취로 빠른 시간에 시술 해야 한다. 전신적인 건강의 문제가 있으면 주치의와 상담을 거쳐 진행해야 한다.

아홉, 임플란트 시술은 보험이 되는가. 65세 이상 노인과 저소득층은 평생 2개 치아는 보험이 가능하다. 다만 위턱과 아래턱에 부분 무치악이어야 한다. 식립 재료는 분리형, 보철물은 비 귀금속도재관의 조건이 있다.

열, 임플란트 비용은 어느 정도인가. 흔히 비용을 100만원, 120만원, 200만원 식으로 이야기 한다. 어느 곳은 모든 비용을 다 포함해 말하기도 하고, 어떤 곳은 임플란트, 지대주, 크라운, 뼈 이식, 임시치아 등을 따로 계산한다. 단순히 임플란트가 싸다고 해도 결국 큰 차이가 없게 된다. <서정우 연세대 치대 외래교수/영등포 원덴탈솔루션치과 원장>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