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지역경제 활력 중점 442억 원 추경 편성

코로나19 국민상생지원금, 자가격리자 생활지원금 등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9-16 09:48:08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지역경제 활력에 중점을 둔 2021회계연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이 9월 14일 구의회에서 최종 확정됐다.

이번 확정된 추가경정예산은 올해 기정예산 대비 442억 원(4.86%) 늘어난 9545억 원으로 지역경제 역동성 회복, 안전하고 살기 좋은 지역사회 안전망 조성, 국시비 보조사업의 조정 등이 주된 내용이다.

주요 사업으로 ▲코로나19 국민상생지원금 구비 매칭분 105억 원 ▲긴급복지, 주거급여, 기초연금 등 143억 원 ▲코로나19 자가격리자 생활지원비 41억 원 ▲지속가능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한 학교지원, 행복학교 등 10억 원 ▲강동사랑 상품권 (100억 규모)발행비 3억 원 ▲청년일자리 창출 1억5000만 원 등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가용재원을 최대한 활용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 등 지역현안을 신속하게 해결하고자 5월 추경에 2번째 추경 예산을 편성하게 됐다”면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예산 집행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