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에 초록빛 상자를 들이다 ‘상자텃밭 분양’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3-27 10:25:0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바야흐로 봄이 찾아오면서 도심텃밭 추진이 활발해 졌다.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주택 베란다와 옥상 등 생활공간에서 자연 친화적이고 결실의 기쁨을 맛볼 수 있는 상자 텃밭 사업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상자텃밭이란 배수판이나 바퀴 등이 부착된 상자에 상추와 같은 모종을 심어 가정에서도 손쉽게 채소를 재배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상자 형태의 텃밭을 말한다.

모두 3000개의 텃밭상자는 1500개씩 두 종류를 분양한다. 먼저 A형은 처음 접하는 초보자에 적합한 방식으로 상자(가로 63㎝, 세로50㎝, 높이 30㎝), 받침판과 바퀴, 배양토(50ℓ), 모종(상추, 치커리) 10개가 함께 제공된다. 본체와 물통이 일체형이라 해충발생 위험이 적고 상자 안에 심지 4개가 물을 공급해 토양에 골고루 수분공급이 가능하다.  


B형은 자동 급수가 가능하고 내부 물을 급수마개를 통해 뺄 수 있으며 상자(가로 65㎝, 세로45㎝, 높이 45㎝), 배양토(50ℓ), 바퀴와 지지대로 구성한 1세트를 모종(적상추, 청상추) 8개와 함께 제공한다. 지지대를 설치해 위로 자라는 고추, 방울토마토 등을 심을 수도 있다.

신청은 이달 25일(수)까지 노원구청 홈페이지 회원가입 후 ‘인터넷 모집’란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주민과 단체는 8세트 이내로 신청 가능하며, 1세트 당 8000원이다. 공공기관(국공립어린이집포함)은 별도의 자부담비용은 없고 40세트 이내로 신청가능하다.

접수 후 입금완료 선착순으로 분양이 결정되며, 텃밭상자는 제작업체가 26일부터 직접 배송한다.

그동안 구는 상자텃밭 분양 외에도 공공텃밭 분양, 자투리 옥상 텃밭 조성, 도시농업 및 도시양봉 교육 등 지속적인 도시농업 활성화 정책으로 친환경적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도시에 살지만 자연을 접하고 싶은 구민들에게 상자텃밭이 그 역할을 해줄 것”이라며 “주민들이 일상 속에서 자연을 즐기면서 삶의 활력소를 얻을 수 있도록 친환경 도시농업을 활성화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