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올여름 더위 피하는 '그늘막 쉼터' 1000개 설치

'그늘막 설치 가이드라인' 마련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6-14 11:09:33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시에 올여름 무더위를 피하는 '그늘막 쉼터'가 1000개 이상 생긴다.

 

▲ 횡단보도에 설치된 그늘막

 

서울시는 무더위를 피하는 그늘막 쉼터'를 1000개 이상 설치하고 이를 관리하는 '그늘막 설치 가이드라인'도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또 시는 각 자치구에 설치기준을 배포하고 이에 따라 서울전역 교통섬·횡단보도 590개소에 그늘막 쉼터 설치를 마쳤다고 14일 밝혔다. 이달말까지 364개소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그늘막 쉼터는 설치기준을 충족시키려면 토지 고정 기둥으로 설치하되, 대기시간이 길어 그늘이 필요하고 보행량이 많은 횡단보도 주변, 운전자 시야 확보를 고려한 위치에 세워야 한다. 아울러 태풍 등 위험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누구나 접을 수 있는 접이식 구조여야 한다. 혹서기(6~10월)를 제외한 기간에는 뽑아서 보관할 수 있도록 탈부착 형태를 갖춰야 한다. 안전사고에 대비해 영조물 배상 공제보험에도 가입해야 한다.

 

폭염 그늘막은 2013년 전국 최초로 동작구에 도입됐다. 이후 시민 호응 속에 매년 확대 설치됐다. 그러나 일부 그늘막이 보행자 통행불편을 야기하고 운전자 시야를 방해하는 등 안전사고 위험이 발견돼 관리 필요성이 있었다.

 

이밖에 시는 그늘막 쉼터 외에도 냉방시설이 설치돼 있는 주민센터, 복지회관, 경로당 등 3250여개소 무더위쉼터를 운영한다. 폭염특보가 발생하는 날은 일부 무더위쉼터를 오후 9시까지 개방한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