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기술 접목한 건설기술을 찾습니다

13일부터 공모전·경진대회 개최…우수자에 상금 수여 및 창업 지원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8-13 11:13:57
  • 글자크기
  • -
  • +
  • 인쇄

건설에 정보통신기술(ICT) 등 첨단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건설 및 시설 안전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경연의 장이 열린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한국시설안전공단(이사장 강영종),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과 함께 13일부터 ‘2018 스마트건설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과 ‘2018 건설·시설안전 경진대회’를 개최한다.


국토교통부는 건설 기술·안전 분야의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모으고, 다양한 성과와 전문 지식을 공유하기 위해 11월에는 ‘스마트 건설 기술·안전 대전’을 개최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전·경진대회는 일반 국민들도 대전에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사전행사로 진행된다.

‘2018 스마트 건설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에서는 새로운 개척 기업(벤처 기업)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는 스마트 건설 기술 아이디어를 찾는다.

스마트 건설 기술은 건설에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드론,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융합한 기술로, 해외에서는 이미 건설 산업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창업도 활성화돼 있다.

 

현재 건축 정보 모델(BIM) 설계,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안전관리, 모듈화, 자동화 장비 시공·관제 등에 사용되고 있다. 실제 창업 성공한 사례는 2015년에 설립한 카테라(Katerra)는 모듈형 건축 전문 기업이다.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여 공장제작·현장 조립으로 건축한다. 또한2014년에 설립한 업테이크 테크놀로지(Uptake Technologies)는 유지관리 등 센서 데이터를 수집·해석하는 소프트웨어 제공해 창업에 성공했다.

공모전 우수자에게는 소정의 상금(대상 500만 원)과 함께 건설기술연구원 스마트건설지원센터(가칭)에 입주하여 실제 창업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2018 건설·시설안전 경진대회’에서는 건설안전을 주제로 한 표어 및 포스터 작품과 건설·시설 안전관리 및 시설물 유지관리·진단 사례를 접수한다.

경진대회 우수자에게도 상금(대상 300만 원)이 지급되며, 표어·포스터 우수작품은 건설현장에 배포된다. 우수사례는 건설공사 발주청, 시설물 관리주체 등에게 제공된다.

공모전과 경진대회 참가 희망자는 13일부터 부문별로 정해진 양식에 따라 신청 서류를 작성하여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되며, 스마트 건설기술·안전 대전에서 입상자에게 시상하고 우수작을 전시·발표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공식 누리집(www.SmartConstSafety.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강희업 기술안전정책관은 “건설 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기존의 틀을 벗어난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필요하다”라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국민 참여 기회를 마련하고 좋은 아이디어는 정책에도 적극 반영해 나갈 것인 만큼,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