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랍처럼 밀어넣어 조립하는 모듈러 공동주택 가능해져

건설연, 충남 천안 두정동에 인필(infill)공법으로 모듈러 공동주택 실증단지 추진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2-07 11:27:15
  • 글자크기
  • -
  • +
  • 인쇄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 이하 건설연)은 주택을 서랍처럼 밀어넣어 건설하는 ‘인필(infill) 공법 모듈러 공동주택’을 개발하는 데 성공하고, 11월 23일부터 천안시 두정동에 실증단지 구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모듈러 주택은 창호, 외벽체, 전기배선, 배관, 욕실, 주방기구 등의 자재와 부품이 포함된 박스형태의 모듈을 공장에서 제작해 현장에서 조립 및 설치하는 공법을 말한다. 현장에서는 조립만 하면 되기 때문에 기존 공법 대비 50% 이상의 공기단축이 가능하며, 해체시에도 다른 주택의 모듈로 재사용(Reuse)할 수 있어 건설폐기물 발생을 줄일 수 있다.

이번에 천안 두정동 실증단지에는 기존의 적층식 공법과 함께 공동주택에는 처음으로 인필공법이 동시에 적용된다. 인필공법은 뼈대가 있는 구조체에 박스형태의 모듈을 서랍처럼 끼워넣는 방식으로, 기존 모듈러 공법보다 층간소음 및 구조안전성 등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천안 두정동 실증단지 조성은 국토교통부 국가R&D사업으로 건설연 및 LH공사, 금강공업, 스타코가 합작하여 지난 5월 가설공사를 시작하여 내년(2019년) 4월 15일에 준공할 계획이다.

건설연 임석호 박사 연구팀은 2013년 모듈러 주택 분야 연구에 처음으로 착수하여, 차음성·내화성·기밀성 등의 개선을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이번 실증단지 구축이 완료되면, 2017년 12월, 서울 가양동에 이어 두 번째로 모듈러 공법을 이용한 5층 이상의 공동주택 실증에 성공하게 된다.

임석호 박사 연구팀은 향후 국내 모듈러주택 기술수준 제고를 통해, 도시재생과 함께 스마트시티 주거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후속연구를 추진중에 있다.

한편, 11월 23일 14시부터 천안 두정동 실증단지 현장에서는 모듈러 공동주책 2호 실증단지 구축을 기념하여 인필케빈 크레인쇼를 선보일 예정이다. 본 행사를 통해 실제 두정동 실증단지에서 중장비를 이용한 모듈러 주택 조립 시연이 진행되며, 일반 시민들의 참관도 가능하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