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의원 "플라스틱 폐기물 화학적 재활용에 주목해야"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19 12:14:56
  • 글자크기
  • -
  • +
  • 인쇄

▲ 19일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안기술을 통한 플라스틱 재활용 방안 위한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최근 플라스틱 폐기물을 화학적 방법으로 연료화하는 재활용 방법이 세계적으로 크게 주목받고 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플라스틱 쓰레기의 재탄생-대안기술을 통한 플라스틱 재활용 활성화 방안'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한 의원은 "화학적 방법은 재활용과 같은 물리적 방법보다도 다양한 플라스틱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고 재활용 과정에서 환경오염도 상대적으로 적어 재활용을 크게 향상시킬 것"이라고 기대를 표했다.

 

화학적 열분해를 통한 플라스틱 재활용은 플라스틱·비닐 제조 기술을 역으로 구현하는 기술이다. 폐플라스틱·폐비닐을 가열분해해 석유화학 원료를 생산한다.

생산과정에서 산소를 쓰지 않아 이산화탄소,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같은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적다. 또 폐비닐 등 재활용이 어려운 다양한 플라스틱 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어 친환경적인 재활용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일부 선진국에서는 화학적 재활용을 주요 플라스틱 처리 방안으로 도입했다. 정유 공정을 고쳐 새로운 석유화학 제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경우도 있다.

국내에서는 SK이노베이션과 업무협약을 맺은 제주클린에너지를 비롯 여러 업체들이 화학적 열분해를 통해 플라스틱 쓰레기를 발전용 연료유 등으로 전환 중이다.

이날 정책토론회에는 이소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생활환경연구실장이 참석해 재활용 활성화를 위한 향후 정책 방향에 대해 소개했다. 오세천 공주대 환경공학과 교수는 국내 플라스틱 재활용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 기술을 소개하고 화학적 재활용을 중심으로 한 정책 개선 방향을 발표했다.

한편 이승희 경기대 환경에너지공학과 교수를 좌장으로 진행된 패널 토론에는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 김용국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기술처장, 홍수열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 소장, 김태윤 제주클린에너지 대표, 권태경 한국 바스프 홍보팀장, 이찬희 서울대학교 그린에코공학연구소 교수 등이 참석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