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건설신기술 '저소음형 굴착 기초공법' 외 3

공사비 절감, 시공성 및 안전성 대폭 향상 기대
온라인팀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7-06-29 13:13:43
  • 글자크기
  • -
  • +
  • 인쇄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소음피해를 최소화하면서 공사비까지 절감할 수 있는 건물 기초공법 등 4건을 '6월의 건설신기술'로 지정(제816호, 제817호, 제818호, 제819호)했다.  

 

신기술 소개

'회전굴착 변단면 건축물 기초공법(제816호)'은 5층 이하 중·저층 건물과 같이 대규모 지지력이 필요하지 않는 공사의 기초 굴착방식을 개선하여 소음피해와 공사비까지 대폭 감소시킨 기술이다.  

△ '회전굴착 변단면 건축물 기초공법(제816호)'

 

종전 기초 시공 시에는 원기둥 형태의 콘크리트(Pile)를 두들겨(항타) 시공하여 공사비도 높고, 소음도 심했다.
그러나, 이번 신기술은 회전굴착기로 굴착한 후 지반개량재료(고화재)를 채우는 방식으로, 굴착시 소음이 대폭 감소(100→50dB)하여 도심지에도 시공이 가능하다.  

 

또한, 기초 아래로 갈수록 필요한 지지력이 감소하는 점을 감안하여 굴착단면적을 윗부분은 넓게, 아랫부분은 좁게하여 공사비도 절감(약25%)했다. 

 

'연결부재를 활용한 PSC 합성형 라멘교량 공법(제819호)'은 PSC 거더(기둥과 기둥사이에 설치하여 힘을 받는 구조물)와 벽체를 레고 조립하듯 시공함으로써 시공성을 대폭 개선한 기술이다.
*PSC: Prestressed Concrete : 콘크리트에 미리 압축력을 주는 방법으로, 단면 축소 가능 

종전 라멘교량 시공 시 교량 윗부분(상부)을 지탱할 수 있도록 동바리 등 복잡한 가시설을 설치하여 교통이 통제되었으며, 붕괴 등 안전사고 위험도 높았다.  

 

그러나, 이번 신기술은 상부 콘크리트(PSC) 거더를 별도 제작하여 거치하므로 가시설이 필요하지 않으며, 역학적으로 중요한 구조인 거더와 벽체 연결부위를 특수제작된 부재를 이용하여 강결시킴으로써 시공성과 안전성이 대폭 향상되었다. 


'분할 원호판 사용 합성형 덮개판 공법(제817호)'은 강관말뚝 기초의 윗부분(두부) 변형 등을 방지하기 위해 설치하는 덮개판의 구조를 단순화하여 공사비를 10%정도 절감하였으며, '소켓링 보강 앵커공법(제818호)'은 노후 콘크리트와 신규 콘크리트가 붙어있도록 설치하는 앵커에 소켓링을 설치함으로써 더욱 많은 힘을 받을 수 있게 되어 앵커를 1/3 수준으로 대폭 줄일 수 있게 되었다.  

 

건설신기술 지정 제도는 건설 기술 경쟁력 강화 및 민간의 기술개발 투자 유도를 위해 기존 기술을 개량하거나 새롭게 개발된 기술을 국토교통부 장관이 신기술로 지정하는 제도이다.  

 

신기술로 지정될 경우 건설공사에 활용토록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으며, 1989년부터 현재까지(2017년 6월말) 819개의 건설신기술이 지정됐다.  

 

이번에 지정된 신기술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누리집(http://www.kaia.re.kr) ‘지식-건설신기술현황-사이버전시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환경미디어 온라인팀]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