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한강몽땅' 친환경 축제로 거듭나야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한강몽땅 여름축제 방문
박원정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8-13 10:20:12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의 대표 여름 축제 '한강몽땅'이 시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그만큼 쓰레기도 쌓이는 상황. 시민들의 축제가 친환경이 될 수 있도록 서울시의회가 나섰다.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위원장 김태수, 중랑2)는 지난 10일, 한강공원 일대에서 열리고 있는 ‘한강몽땅 여름축제’ 현장을 찾아 행사 주최인 한강사업본부 직원과 축제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현장 상황을 점검하기도 했다.

이날 현장방문에서는 여의도한강공원에서 개최된 다리밑 헌책방 축제와 수상놀이터를 둘러본 후, 수상택시를 타고 반포한강공원까지 이동하여 예빛섬영화제 현장을 찾았다.

▲ 한강몽땅 축제를 방문한 환경수자원위원회 <사진제공=김태수의원실>

김태수 위원장은 “지난 2013년부터 시작한 한강몽땅 여름축제는 올해로 벌써 6회째로, 이제는 서울에서 가장 큰 여름축제로 거듭났다”고 전하면서, 이미 많은 시민들이 축제에 다녀갔으며, 앞으로도 한강공원을 찾는 시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밖에, 위원들은 축제 현장을 방문해서 “매년 몽땅축제때 많은 시민들이 찾아 오고 있지만 그만큼 엄청난 쓰레기가 배출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친환경 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시민과 함께하는 캠페인활동을 보다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2018 한강몽땅 여름축제’는 올해로 6회째로 지난 7월 20일부터 이번달 19일까지 11개 한강수상 및 한강공원 전역에서 개최 중이며, 물놀이, 공연, 생태체험 등 총 80여 개의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환경미디어= 박원정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