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재난용 ‘배낭형 이동기지국’ 개발 나선다

중소∙벤처와 공동 제안, IITP 주관 ICT 유망기술개발 지원사업으로 선정돼
박영복 | pyoungbok@hanmail.net | 입력 2015-07-20 10:31:59
  • 글자크기
  • -
  • +
  • 인쇄
△KT와 주니코리아, 이노넷 관계자들이 재난용 배낭형 이동기지국 개발 회의에서 3D 프린팅 기술로 제작한 목업제품을 보며 협의를 하고 있다.

 

KT가 국내 중소·벤처와 가방처럼 메고 다닐 수 있는 이동기지국 개발에 나선다.


KT(회장 황창규)는 ㈜주니코리아, 이노넷㈜와 공동으로 개인 휴대가 가능한 재난안전용 이동기지국 개발에 착수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6월말 3사가 공동으로 제안한 사업이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 주관 ‘K-Global ICT유망기술개발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KT 등 3사는 이달 초 사업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중순경 킥오프 미팅을 시작으로 2년간의 본격적인 기술개발에 돌입했다.

배낭 형태로 개발되는 재난안전용 이동기지국은 언제 어디서나 즉시에 통신이 가능하도록 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기존의 차량형이나 폴형 기지국은 도로 유실 등 지형이 붕괴될 경우 현장 접근이 어렵고, 설치하는 데 상당한 시간과 인력이 투입돼야 했다.

배낭형 이동기지국이 개발되면 개인이 휴대하고 다닐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별도의 설치작업 없이도 작동이 가능하다.

 

구호 요원이 장비를 메고 출동해 재난현장 최일선에서 골든타임 내에 신속히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전송 구간 3중화도 대표적인 차별화 요소다. 지금까지는 이동기지국과 가입자를 연결하는 가입자 구간과 이동기지국-통신사 네트워크간의 전송 구간 통신이 3G 또는 LTE로 단일했다.

 

배낭형 이동기지국은 가입자 구간은 LTE 방식이지만, 전송 구간은 LTE와 TVWS(TV White Space, 용어설명 참조), 위성을 3중으로 지원한다.

대형 재난/재해로 인해 기존 네트워크 환경이 파괴되더라도 TVWS나 위성을 백업망으로 활용해 통신을 가능케 한다. 통신 폭주 시 트래픽 부하분산으로 통신서비스의 안정성 역시 높일 수 있다.

KT 송희경 공공고객본부장은 “재난안전용 배낭형 이동기지국은 개인 휴대성 강화, 3중 백업망 등으로 재난안전망의 생존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통신장비분야 국내 유망 중소·벤처와 협력을 강화해 재난안전통신분야 글로벌 역량을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세계 시장 진출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박영복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