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밍 요금 폭탄, 이제는 걱정 NO!

LG유플러스, 국내 최초 로밍 폭탄 보험 오픈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5-06-22 10:48:11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여행 중 휴대전화(유심) 도난·분실 등으로 수백만원대의 ‘요금폭탄’이 청구되는 황당한 일은 더 이상 없을 전망이다.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는 해외에서 휴대전화(유심)를 도난 또는 분실한 후 발생한 부정사용 피해요금을 보상해 주는 로밍 폭탄 보험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LG유플러스가 업계 최초로 도입한 이번 로밍 폭탄 보험 서비스는 국내에서 일반화된 핸드폰 분실 보험과 달리, 사용자의 별도 보험 가입이나 보험료 납부 없이 자동 가입 되며 해외 부정사용으로 인해 과다 발생한 음성 로밍 요금을 대상으로 한다.


해외에서 분실된 유심을 타인이 취득하고 부정사용해 수십에서 수백만원까지 요금이 청구되는 사례는 종종 발생해 왔지만, 로밍 음성 서비스는 해외 사업자 측의 사용량 확인이 실시간으로 이루어지지 않아 사용자의 신속한 분실 신고만이 부정사용을 피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다.


만약 분실신고가 늦어져 본인이 이용하지 않은 로밍 음성 요금이 수백만원씩 청구되도 발생 금액은 고스란히 사용자가 책임져야 했다.


본인이 사용하지 않은 로밍 요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려면 휴대전화를 분실한 지 24시간 이내에 LG유플러스 고객센터(+82-2-3416-7010)로 분실신고 및 정지요청을 하면 되고, 이 경우 30만원을 초과해 발생한 금액에 대해 면제받는다.


예를 들어 휴대전화 분실·도난으로 100만원의 요금이 청구되면, 사용자는 30만원만 내고 나머지는 통신사에서 부담한다. 마찬가지로 200만원, 300만원, 또는 그 이상이 나와도 최대 30만원까지 요금만 청구된다.


다만 해외에서 제3국으로 발신하는 부정의심 통화 외에 해외→한국 음성통화, 현지 내 음성통화 등의 경우 정상 사용으로 분류돼 보상 금액에서 제외된다.


LG유플러스 디바이스담당 김준형 상무는 “분실신고만 하면 요금폭탄 걱정없이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이번 로밍 폭탄 보험 서비스 출시가 고객의 시각에서 불편함을 해소하는 발상 전환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