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국책과제 연구성과 공개 시연

LTE 기반 재난통신 시스템 및 단말 개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5-06-25 11:56:56
  • 글자크기
  • -
  • +
  • 인쇄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은 25일 제주도에서 개최된 한국통신학회 하계학술대회에서 ‘국가 공공안전서비스를 위한 LTE 기반 재난통신 시스템, 단말 개발’ 국책과제의 1차년도 주요 성과물을 시연했다.

이번 국책과제는 국내 사업자 주도로 재난안전망의 핵심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해 4월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SK텔레콤, 사이버텔브릿지, 씨에스, 썬웨이브텍, 아이티엘 등이 참여한 컨소시엄을 선정하였으며, 2018년 2월까지 연구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 시연된 1차년도 주요 성과물은 ‘재난안전망 주파수(700MHz)를 지원하는 재난안전망 전용 단말기’, ‘0.3초 이내의 발언권 전환과 500명 그룹통신이 가능한 OMA(Open Mobile Alliance) 표준기반의 PTT서비스’, ‘일반 스마트폰에서 무전서비스 사용을 위한 전용 크래들 장치’ 개발 등이다.

현재 국민안전처에서 계획중인 국가재난안전망 구축사업에서도 전용 단말기 및 PTT서비스 등이 요구되고 있어, 이번 국책과제에서 개발된 기술은 올해 예정된 국가재난안전망 시범사업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단말간 직접통신 기술 관련 특허’, ‘eMBMS(LTE 기반 동시 동영상 전송) 기술 관련 특허’, ‘PTT기술 관련 특허’ 등 총 12건의 국내 특허도 출원하였다.

2차년도에는 재난망에 필수적인 그룹 통신을 위한 GCSE 기능, 단말간 직접통신 기술인 ProSe에 대한 선행기술 등을 개발할 예정이다.


SK텔레콤 국가안전망TF 김장기본부장은 “미래부 국책과제를 통하여 실제적으로 재난안전망 사업에 활용될 수 있는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있으며, 우수한 다수의 중소기업이 함께 참여하고 있어, 기업 경쟁력 확보와 대·중소 상생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 ICT융합연구팀 김용규 수석은 “이번 국책과제를 통해 국민안전처 등 유관기관의 요구사항을 적극 수렴하여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국가재난안전망 구축사업 성공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