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한파…밤부터 서울·인천 올가을 첫 한파특보 발효

전국 대부분 바람불어 체감온도 더 낮아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1-13 13:38:5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둔 13일 밤 서울과 인천에 올가을 첫 한파 특보가 발효된다.

기상청은 13일 "오후 11시부터 서울, 인천, 경기 광명·과천·안산·시흥 등, 서해 5도, 강원 철원·화천·춘천 등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다"고 발표했다.

서울과 인천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지는 건 올가을 들어 처음이다. 앞서 세종시와 경기 일부 지역, 경상도, 충청도, 강원도에만 올가을 한파주의보가 내린 바 있다.

한파주의보는 ▲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하거나 3도 이하이면서 평년값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 아침 최저기온이 -12도 이하로 2일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 급격한 저온 현상으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수능일인 14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이 -3도, 인천 -1도, 광명 -2도, 철원 -6도, 춘천 -4도 등으로 예보됐다. 이날 최저기온보다 지역에 따라 10도 안팎으로 뚝 떨어진다.

갑작스러운 한파는 이날 오후부터 북쪽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바람이 강해 내일 체감 온도는 기온보다 5∼10도 더 낮아 매우 춥겠다"며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