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저렴한 국제전화 ‘00700 함께쓰기’ 출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5-04-27 13:55:32
  • 글자크기
  • -
  • +
  • 인쇄

국내통화 요금으로 국제전화 함께 쓴다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은 해외에 가족이 있거나 국내 거주 외국인 고객, 업무 상 해외 통화량이 많은 비즈니스맨 등이 국제전화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00700 함께쓰기'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00700 함께쓰기는 SK텔레콤의 이동전화 요금제와 SK텔링크의 ‘00700’ 국제전화 서비스가 결합된 부가서비스로, 이동전화 요금제의 기본 제공량(망외음성·부가음성 통화량) 내에서 중국·미국·캐나다 등 해외 주요 국가로 국제전화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전국민무한’, ‘T끼리’ 요금제 고객이면 누구나 가입 가능하고, 부가서비스 이용료는 대상 국가 수(13개국 or 26개국)와 이용 요금제에 따라 5천원·1만원·1만 5천원·2만원(VAT 별도)으로 나뉜다.


국제전화 최대 통화량은 요금제에 따라 최소 80분에서 최대 300분까지이다. 특히, 00700 함께쓰기의 장점은 기본 제공량을 초과해 국제전화를 써도 국내 통화와 동일한 초당 1.8원이 적용되는 것이다.

예를 들어 'LTE T끼리55' 이용자가 00700 함께쓰기에 가입하면, 기본 제공량 180분 내에서 해외 주요 13개국에 자유롭게 통화할 수 있고, 기본 제공량 소진 후 국제전화 이용 시 초당 1.8원으로 통화할 수 있다.

일반 국제전화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보다 00700 함께쓰기가 통신비 절감 효과가 크다. 가령 국제전화 서비스를 이용해 미국에 5시간 동안 통화할 경우 6만1200원의 국제전화 통화료가 부과되지만, ‘LTE T끼리 55’ 요금제 이용 고객이 00700 함께쓰기에 가입하면 1만7960원으로 이용 가능해 통신비를 4만3240원 줄일 수 있다.

SK텔레콤 김영섭 마케팅전략본부장은 “고객이 이동전화 요금과 연계해 국제전화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SK텔링크와 제휴해 ‘00700 함께쓰기’를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실질적인 혜택을 강화한 다양한 상품·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다”고 밝혔다.

사용 방법은 서비스 가입 후 00700을 누른 뒤 해당 국가번호와 상대방 번호를 누르면 된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