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위험이 높아지는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강화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0-25 14:00:42
  • 글자크기
  • -
  • +
  • 인쇄

▲ 겨울철 화재발생 추이 <제공=소방청>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소방청(청장 신열우)은 화재위험이 높아지는 겨울철을 맞아 11월 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겨울철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한다.

 

최근 5년간(2016년~2020년) 봄철(28.1%)과 겨울철(27.9%)에 화재발생 빈도가 높았으나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겨울철(12월~다음해 2월)이 다른 계절보다 훨씬 높았다. 화재 100건당 사망·부상자도 겨울철에 6.34명으로 다른 계절(봄, 여름, 가을)의 5.59명에 비해 많았다.

 

주요 소방안전대책은 가장 인명피해가 많이 발생하는 주택화재로부터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서 독거노인 등 재난취약계층에 주택용소방시설(소화기, 단독경보형감지기) 무상 보급을 확대한다.

 

▲ 제공=소방청


전통시장에 대해서는 소방·전기·가스 합동조사반을 꾸려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한다. 소방차를 활용한 전통시장 진입로 확보 훈련도 매월 실시하고 매월 둘째주 수요일에는 시장상인회 중심의 자율점검의 날을 운영한다.

 

겨울철 화재위험성이 높은 전기제품 3종(전기장판, 전기히터, 전기열선)에 대해서는 관한 안전사용 매뉴얼 제작·보급, 안전사용 켐페인 등을 집중적으로 실시한다.

 

대형 공사장에 대해서는 소방관서와 지방노동청이 협력해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용접과 같은 위험 작업에 대한 상시감시도 강화한다.

 

▲ 제공=소방청

 

피난약자시설에 대해서는 화재대피공간 설치를 독려하고 대피훈련, 피난구조설비 사용법 숙달훈련, 소방안전교육 등을 실시한다.

 

남화영 화재예방국장은“화재안전은 모든 국민의 참여가 가장 중요한 만큼 가정과 일터의 일상생활에서 안전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