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CCTV 맘카 소호시장 진출한다

맘카 어플과 PC에 최대 4대의 맘카를 연계한 멀티뷰 기능 제공
온라인팀 | eco@ecomedia.co.kr | 입력 2015-07-22 14:43:58
  • 글자크기
  • -
  • +
  • 인쇄

△LG유플러스 맘카 소호시장 진출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는 홈CCTV 맘카의 기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하고 소호 매장의 기존 CCTV 시장을 겨냥한 새로운 버전의 맘카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기존의 맘카 서비스가 가정집을 대상으로 한 가족 중심의 홈CCTV 상품이었다면, 이번에 업그레이드 된 ▲멀티뷰(Multi-view) ▲침입감지 예약설정 ▲ 상하반전 ▲접속 권한 설정 등의 차별화된 기능은 소규모의 사업장에 쉽게 설치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멀티뷰 기능은 기존 여러 대의 카메라 영상을 동시에 볼 수 없었던 불편함을 개선한 것으로, 스마트폰의 맘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최대 4개의 영상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에 따라 사업장의 규모에 따라 1대에서 최대 4대까지 CCTV 설치가 필요한 자영업자들에게까지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또 영업 종료 후 사업장내의 움직임이 포착되면 스마트폰으로 알려주고 영상을 녹화까지 해주는 침입감지 기능은, 출근시간과 퇴근시간을 입력해 놓으면 자동으로 on/off되는 ‘침입 감지 예약기능’을 도입해 더욱 고도화 됐다.

이에 따라 사업장의 영업형태에 따라 CCTV 보안 녹화/알림 시간을 스마트폰으로 쉽게 설정할 수 있게 돼, 이용 편의성이 증대됐다.

LG유플러스는 소규모 소호 매장을 위해 설치 및 관리, AS 등의 편의기능도 강화했다.

먼저 사업장의 미관이나 설치 편의성을 위해 천장이나 내벽 등에 거꾸로 설치하는 경우에도 정상적인 영상이 노출 될 수 있도록 상하반전 기능을 도입하는 한편, 맘카 애플리케이션의 접속 권한을 직접 설정할 수 있도록 해 아이디(ID)의 공유없이 모니터링이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또 시중의 사설 IP카메라 등은 구매자가 직접 설치를 하거나, A/S를 위해 제조업체를 방문해야 하는 등의 불편함이 있어, 맘카 서비스 가입자들에게는 설치 및 이용안내는 물론 A/S까지 원스탑으로 관리하는 서비스를 도입했다.

LG유플러스 류창수 홈솔루션사업담당은 “홈CCTV 시장을 선도하며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은 맘카 서비스가 소호 고객들에게도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맘카 서비스는 ▲HD급 100만 화소의 선명한 화질로 3배까지 확대가 가능한 줌인(Zoom-in)기능과 ▲적외선 LED로 야간에도 또렷게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기능 ▲별도의 저장장치 없이 최대 240시간 저장할 수 있는 기능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이용요금은 별도의 단말 구입비용 없이 U+인터넷을 함께 이용할 경우 월 7천원(3년약정기준, 부가세포함 7천7백원)이다.

[환경미디어 온라인팀]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