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 O2O 시장 본격 공략한다

인도어아틀라스 제휴로 O2O 서비스의 지평 넓혀
박영복 | pyoungbok@hanmail.net | 입력 2015-07-22 15:23:11
  • 글자크기
  • -
  • +
  • 인쇄

△ SK플래닛 실내 위치 정보 기술 확보로 O2O 시장 본격 공략에 나섰다.

 

SK플래닛이 자기장 기반의 실내 측위 기술을 확보하고 O2O 시장 본격 공략에 나섰다.

SK플래닛(사장 서진우, 은 22일, 실내 위치 정보 기술 부문 글로벌 선도업체인 인도어아틀라스(IndoorAtlas)에 약 30억원 (US$ 3백만불)을 투자하고 글로벌 O2O 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도어아틀라스는 지구 자기장을 이용해 건물 내부의 위치를 알려주는 기술을 보유한 신생기업(Start-up)으로 2012년 얀 하버리넨(Janne Haverinen) 핀란드 울루(Oulu)대학 교수와 과학자들이 주축이 되어 설립했다.

중국 최대 검색 서비스 업체 바이두(Baidu) 역시 새롭게 뜨고 있는 O2O 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해 100억을 투자하고, 인도어 아틀라스 기술의 중국 내 독점권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SK플래닛의 이번 투자 및 업무 제휴는 지난해부터 국내외에서 전개해온 O2O 사업의 기술력 강화를 통해 시럽의 서비스 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한 것으로 인도어 아틀라스 기술의 한국 내 독점 사용권을 포함하고 있다.

인도어아틀라스가 개발한 실내 위치 정보 확인 시스템(Indoor Positioning System)은, 건물 내 철조 구조물의 자기장 왜곡을 스마트 폰에 내장된 센서로 인식해GPS가 미치지 않는 실내에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기술이다. 
 
별도의 인프라 구축이 필요 없으며, 2미터 이내의 정확한 실내 측위가 가능해 실내 내비게이션, 위치인식 모바일 검색, 위치기반 광고 등 다양한 O2O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 받고 있어 미국, 일본 및 아시아 전역으로도 사업을 확장 중에 있다.

SK플래닛은 이 기술을 활용해 현재 제공되고 있는 대표 O2O 서비스 ‘시럽’의 서비스 정확도를 개선하고,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복합쇼핑몰 전용 서비스 ‘시럽 가이드’ 적용은 물론 해당 기술을 필요로 하는 타 사업자들에게도 솔루션을 공급할 계획이다.

SK플래닛의 서성원 사업총괄은, “일상 생활의 대부분을 실내에서 보내는 현대인들에게 인도어아틀라스가 제공하는 실내 위치 정보는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며 “향후 SK플래닛이 제공하는 O2O서비스에 기반기술로 적용하여 고객분들께 보다 진일보한 쇼핑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인도어아틀라스의 얀 하버리넨(Janne Haverinen) CEO겸 창립자는, “인도어 아틀라스가 개발한 실내 위치 정보 확인 시스템은 지금까지 나온 그 어떤 실내 위치 기반 기술보다 정확하다” 며, “이번 업무 제휴를 통해SK플래닛이 추진 중인 O2O 서비스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되는데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박영복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