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수정 시의원 "서울시 밥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채식환경 조성 지원에 관한 조례안」 전국 최초 발의
채식을 통한 건강한 먹거리 환경 조성 지원 근거 마련
균형 잡힌 식생활로 만성질환 예방과 건강생활 실천할 수 있는 여건 조성 기대
채식 선호하는 시민의 먹거리 기본권 보장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3-03 17:00:56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고지방·칼로리로 대변되는 서구화된 식습관이 만성질환 발생 증가의 원인으로 지적되면서 채식 위주 식단으로의 전환에 대한 관심도 날로 커지고 있는 가운데 채식 활성화를 위한 조례가 전국 최초로 발의돼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권수정 의원(정의당, 비례대표)은 채식을 통한 건강한 먹거리 환경 조성을 목적으로 대표발의한 「서울특별시 채식환경 조성 지원에 관한 조례안」이 3일 소관 상임위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인용해 “2018년 기준, 서울시민의 하루 평균 과일·채소 섭취량은 390.2g으로 세계보건기구(WHO)의 섭취 권장량인 400g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면서, “과일·채소 섭취를 늘려 만성질환을 예방하고 건강생활을 실천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며, 채식을 선호하는 시민들의 먹거리 기본권도 보장하기 위해 조례를 제정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조례안은 ‘채식’을 식물성 식품을 중심으로 하는 식사로 정의하고, 채식환경 조성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시행 및 실태조사 실시 근거를 마련했다.

또한 채식에 대한 교육·홍보와 공공기관 등에서의 ‘채식의 날 운영’을 통해 채식에 대한 인식 전환 및 확산을 유도할 수 있는 규정도 두었으며, ‘채식음식점 인증제’를 통해 위치와 메뉴 등을 제공함으로써 시민들이 좀 더 쉽게 채식을 접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할 장치도 마련했다.

권 의원은 “조례를 근거로 채식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돼 시민들이 균형 잡힌 식생활로 보다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전세계 수백만의 사람들이 곡식이 부족해 기아에 시달리는 와중에도 사료로 사육된 육류 과잉 섭취로 인해 일명 먹어서 죽는 이들이 더 많다”며, 세계 곳곳의 축산 단지들이 야기하는 환경적·경제적 해악이 팬데믹 시대에 중요한 화두라는 점을 강조했다.

「서울특별시 채식환경 조성 지원에 관한 조례안」은 3월 5일 서울시의회 제299회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해 처리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