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T와이파이 성능 향상

클라우드 AC 국내 최초 상용화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5-04-14 17:17:14
  • 글자크기
  • -
  • +
  • 인쇄
△ SK텔레콤 NW가상화 장비로 T 와이파이 성능을 향상시킨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 )은 ‘T 와이파이(WiFi)’ 체감 품질의 대폭 개선을 위한 와이파이 가상화 장비인 ‘클라우드 AC를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밝혔다.


‘클라우드 AC’는 와이파이 트래픽이 몰릴 경우 가상의 서버를 만들어 이를 해결하는 장비로 이 가상의 서버는 이미 구축되어있는 기존 서버의 남는 용량을 활용하는 만큼 트래픽 밀집지역에 별도 서버를 설치해야만 하는 현재 와이파이 서버 운영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고가의 서버를 별도로 구축할 경우 발생하는 비용 부담이나 장애 발생 시 직접 현장을 찾아가야 하는 등의 어려움도 상당부분 해소할 수 있어 와이파이 네트워크의 유연한 운영은 물론 데이터 트래픽 과밀 시 더욱 빠른 대응을 통해 이용자들의 불편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의 ‘클라우드 AC’에는 와이파이 사용 중 장소를 옮길 경우 발생 가능한 접속 끊김 현상을 개선하는 ‘패스트 핸드오버’ 기술도 적용됐다.


접속 끊김 현상은 와이파이 사용자가 접속 중인 ‘AP(Access Point, 와이파이 서비스를 위한 기지국 역할을 하는 장비)’의 서비스 범위를 벗어나 다른 ‘AP’ 범위로 넘어가는 서비스 경계지역에서 주로 발생한다.


‘클라우드 AC’에 적용된 ‘패스트 핸드오버’는 사용자의 위치에 따라 인근의 ‘AP’로 자동으로 빠르게 연결해 와이파이 접속이 끊기는 문제를 최소화했다.

 

SK텔레콤은 특히 장소를 옮기며 와이파이를 이용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동일 AP에 접속한 사용자들이 일정 수준의 자원 사용을 보장 받는 ‘자원 최적화’ 기술도 ‘클라우드 AC’에 적용됐다.

 

SK텔레콤은 이 기술을 통해 AP와 가까운 스마트 기기가 와이파이 자원을 독점해 AP와 멀리 떨어진 사용자는 와이파이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겪는 문제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