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마담에게 호언장담까지, 양현석 경찰조사 잘 알고 있었다?

김소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18 02:06: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MBC 캡처)

 

양현석이 정식 입건됐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애초 성매매 의혹이 불거지며 유흥업소 관계자인 '정마담'이 수사의 핵심인물로 알려졌다. 정마담은 양현석과 관련된 이야기를 함구하다 6차례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 입장은 전환, 양현석에 대해 증언했다.

정마담은 MBC '스포트라이트'와의 인터뷰에서 수사 방향이 양현석이 아닌 자신에게로 흘러가 황당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마담은 "모든 것은 양현석 대표가 시켰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정마담에 따르면 앞서 사건이 대두되자 양현석은 "네가 경찰 조사 받는일은 거의 없을 것"이라며 연락을 취해왔다. 이에 MBC '스포트라이트' 출연진들은 "어떻게 경찰조사를 이렇게 잘 아냐"라며 경찰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환경미디어=김소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