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유치원 명단, ‘마녀사냥’ 멈추라더니?…참담한 실태 고발

이정미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0-13 09:34:33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MBC 홈페이지)

비리유치원 명단이 공개됐다.

MBC는 12일 홈페이지에 감사에서 비리 혐의가 적발된 사립유치원의 명단을 공개했다. 이에 앞서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의원실을 통해 비리유치원 명단을 공개한 바 있다. 박용진 의원에 따르면 이번 감사에선 유치원 교비를 사적으로 유용하는 등 여러 형태의 비리 행위가 적발됐다.

박용진 의원은 이번에 드러난 유치원 비리가 ‘빙산의 일각’이라고 본다고 이야기하며 비리유치원 명단이 공개되고 공론화된 것을 계기로 비리 근절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 당시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측의 반발에 대해 “일부의 문제면 그 일부의 문제를 드러내고 부정하고 바꿔나가자고 하는 걸 같이 해야 하는데 이분들은 ‘아예 하지 말라, 우리는 회계 시스템 도입하는 것도 반대, 우리들에 대해서 간섭하는 것도 싫다’고 한다. 국고지원과 관련해서도 보조금으로 변경하는 것에 대해서도 또 반대한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처럼 박용진 의원 측과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측과의 갈등은 계속되고 있는 모양새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는 지난 5일 박용진 의원 주최로 열린 ‘유치원 비리근절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입장문을 발표하며 “이 토론회는 제목부터 우리나라 유아교육의 발전을 위해서라기보다는 민간이 설립한 사립유치원을 일방적으로 비리집단으로 매도하며 정치적 희생물로 삼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고 주장했다.

또한 “시민감사관들은 토론회 진행 이유가 사립유치원을 제물로 삼아 민간의 유아교육 현장에 대한 자극적인 비난으로 자신들의 드러난 부조리를 덮기 위한 자구책이 아니었는지 밝혀야 한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부조리가 드러난 시민감사관들이 민간의 유치원을 비리집단으로 매도하며 제물로 삼아 자신들에게 향하는 비난을 불식시키기 의도가 아닌지 설명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국유치원총연합회는 “민간의 유아교육 현장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추라”고 강도 높게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특히 “극히 일부의 확정되지 않은 비위 혐의로 우리나라 유아교육의 75%를 책임지고 있는 민간의 사립유치원 전체를 부정부패 적폐 집단으로 매도한 박용진 국회의원과 경기도교육청 시민감사관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양측의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과연 비리유치원 명단 공개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이목이 집중된다.

[환경미디어= 이정미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