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경기 콘텐츠코리아 랩, 6개월간의 창작모꼬지 성료

이모티콘·웹툰·웹소설·에세이·숏폼 콘텐츠·1인 미디어·1인 오디오·K-POP 작사 분야 등 다양한 창작교육 운영
교육과정 통해 172명의 예비창작자 육성 및 70여 개 콘텐츠 제작 완료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1-26 10:03:53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경기콘텐츠진흥원(원장 민세희, 이하 경콘진)은 6월부터 11월까지 6개월간 진행된 콘텐츠 창작자 교육 프로그램 ‘창작모꼬지’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창작모꼬지’는 콘텐츠 창작에 관심 있는 일반인 및 예비창작자를 대상으로 경기 콘텐츠코리아 랩(이하 경기콘랩)에서 진행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전문적 교육을 통해 콘텐츠 창작자를 육성하고, 창작이 창업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창작모꼬지’는 ▲이모티콘 ▲웹툰 ▲웹소설 ▲에세이 제작 ▲숏폼 콘텐츠 ▲1인 미디어 총 6개 디지털 콘텐츠 분야의 장르 창작교육으로 진행됐다. 코로나19로 온라인 진행했으며, 122명의 창작자가 참여했다. 강좌별로 총 24시간 교육이 진행됐고, 45개 아이디어가 교육을 통해 실제 콘텐츠로 제작됐다.

올해는 특히 교육생 모집 과정에서 470여 명의 신청자가 몰리는 등 높은 수요와 요청을 반영해 ‘창작모꼬지 플러스’과정을 신설·확대 운영했다. 창작모꼬지 플러스는 10월부터 5주간 ▲웹소설 심화 교육 ▲1인 오디오 기획 ▲K-POP 작사과정 등 총 3개 분야의 창작교육을 소규모 대면 교육으로 운영했다. ‘창작모꼬지 플러스’에는 50명이 교육에 참여했으며 28개 콘텐츠가 제작됐다.

경콘진 관계자는 “창작모꼬지와 창작모꼬지 플러스를 통해 총 172명의 창작자가 창작역량을 키워나갔고, 이모티콘·웹소설·웹툰 등 디지털콘텐츠 분야에 다양한 콘텐츠가 제작될 수 있었다”면서, “교육생들이 제작한 콘텐츠가 플랫폼에 입점 또는 연재 돼 더 많은 소비자들과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