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친환경농업협회, 대구‧경북 지역 의료진 및 친환경농가에 5,000만원 상당 현물 지원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3-30 10:08:2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친환경농업협회(이하 한국친환경협회)와 친환경농산물의무자조금 관리위원회(이하 친환경자조금)는 30일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을 대상으로 유기농사과주스 730박스와 마스크 4,400장을 전달했다.
 

▲ 김영재 한국친환경농업협회 회장(왼쪽)과 주형로 친환경농산물자조금 위원장(오른쪽)이 대구경북 지역 의료진과 친환경농가를 대상으로 친환경음료 및 마스크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한국친환경농업협회>

 

이번 물품 전달식은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의 의료진 및 자원봉사자들을 응원하는 동시에, 초‧중‧고 개학의 장기간 연기로 피해를 입고 있는 현지 친환경 농가를 지원하기 위한 일환으로 마련됐다.

현재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자가 속출한 가운데, 현지 지정의료기관 및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하는 의료진은 여건상 끼니를 제 때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지역 친환경농가는 마스크 수급이 쉽지 않아 생활 영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한국친환경협회는 친환경농산물을 가공해 만든 사과즙을 지원해 의료진 및 봉사자들의 건강 증진에 일조하며, 동시에 대구‧경북 지역 친환경 농가에 마스크를 배포하는 등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했다.

한국친환경협회는 이번 물품 전달을 위해 농가별 거출된 자조금을 활용해 조성한 ‘수급안정 적립금’ 총 3,000만원을 마련했다. 더불어 한국친환경협회 및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는 지역 지부별로 모금된 성금 2,000만원을 기탁했다.

한국친환경협회는 이번 현물 지원 외에도 현재 사안을 예의주시하며, 지역의 친환경농가 및 의료 관계자 등을 추가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나갈 방침이다.

김영재 한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국민의 겪는 고통이 나날이 커지고 있으며, 의료진과 봉사자 분들은 불철주야 고군분투하고 계신 상황이다”라며 “국내 친환경농가가 한 마음 한 뜻을 모아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 힘을 보태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묵묵히 친환경농업을 이어가시는 친환경농업인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