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혁신센터, 오픈 이노베이션 수요기업 모집

2월 28일까지 모집
올해부터 오픈이노베이션 액셀러레이팅, 매칭데이, 밋업데이로 분류해 운영
국내·외 대기업과 오픈이노베이션 노하우 활용해 대기업-스타트업간 최적 매칭 제공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2-01-24 10:1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신현삼, 이하 ‘경기혁신센터’)가 2월 28일까지 혁신 스타트업과의 연계 협업을 희망하는 대·중견기업을 모집한다고 24일 밝혔다.


경기혁신센터 오픈이노베이션 ‘2022 오픈 브릿지(Open Bridge)’ 프로그램은 국내·외 대·중견기업(이하 수요기업)과 추진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으로, 금년도부터는 크게 오픈이노베이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매칭데이, 밋업데이로 세분화해 운영한다.

오픈이노베이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은 수요기업과 사업화 협력이 가능한 스타트업을 공모를 통해 선정하고, 해당 스타트업이 안정적인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액셀러레이팅을 함께 제공한다. 경기혁신센터의 스타트업 전주기 프로그램을 통해 필요 요소를 지원하기 때문에 스타트업의 이탈 없이 수요기업과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도모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매칭데이는 수요기업의 사업적 수요를 기반으로 공모를 진행해 혁신 스타트업과의 협업 매칭을 지원한다. 기업 내부에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에 대해 스타트업의 기술을 빠르게 도입해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지난 한 해 롯데월드·롯데컬처웍스, BMW 그룹 코리아, 대교, 농협경제지주와 진행했으며, 총 4회 모집에 424개 스타트업이 지원해 55회의 1차 미팅을 진행했다. 올해도 사업화 협력이 최종적으로 확정된 스타트업에게는 센터에서 연계 협력 비용을 일부 지원해 수요기업-스타트업 협력 체제를 공고히 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협업 스타트업 대상 ▲센터 직접 투자 검토 및 투자사 연계 ▲사업화 자금 지원 ▲보도자료 등 홍보 지원 ▲클라우드 크레딧 제공 등을 검토해 지원한다.

밋업데이는 수요기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니즈를 기반으로 경기혁신센터의 추천을 통해 스타트업을 매칭하는 구조이다. 경기혁신센터의 기존 보육기업과의 폐쇄형 매칭을 통해 빠른 사업화 협력을 도모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지난 한 해 55개 수요기업과 스타트업 매칭 미팅을 총 128회 진행해, 25건의 사업화 연계를 성사시켰다. 사업 계약 체결, PoC 진행, 전략 투자, 마케팅·판로 협업 등 다양한 방법으로 협력이 진행됐다. 아울러, 경기혁신센터는 전담기업 KT와 2016년부터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하며 누적 90건 이상의 PoC, 전략투자, 상용화 등 사업화 연계를 진행해왔다.

경기혁신센터 관계자는 “지난해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직접 수행하며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요기업과 스타트업의 연계 협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면서, “다양한 오픈 이노베이션 협력모델을 구성한 만큼 금년도에는 더욱 더 내실 있는 프로그램으로 운영할 예정이니 많은 수요기업의 신청을 바란다”고 밝혔다.

오픈이노베이션의 자세한 내용은 경기혁신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