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한·중미 FTA 전체발효에 따른 수출 유망품목’ 보고서 발간

중미 바이어, 한국 자동차부품·화장품·음료·의약품 등에 주목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3-03 10:18:42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중미 자유무역협정(FTA)이 3월 1일 전체 발효됨에 따라 △자동차부품 △화장품 △음료 △의약품 등의 수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KOTRA(사장 권평오)는 4일 발간한 ‘한·중미 FTA 전체발효에 따른 수출 유망품목’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중미 시장에 대한 우리 기업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FTA 활용을 당부했다.

한·중미 FTA는 한국이 16번째로 체결한 FTA로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니카라과, 파나마 등 중미 5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2019년 니카라과와 온두라스를 시작으로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순으로 발효됐다. 최근 파나마가 자국 내 발효 절차를 완료함에 따라 3월 1일 파나마 발효를 마지막으로 한·중미 FTA 전체가 발효됐다.

한·중미 FTA 전체 발효로 관세장벽이 완화되면서 우리 제품의 가격 경쟁력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중미 바이어들은 한국 제품의 우수한 품질에도 불구하고 높은 가격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던 터라 이번 FTA 전체 발효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표했다.

현지 바이어들이 가장 많이 꼽는 유망품목은 자동차부품이다. 한국산 품질에 대한 소비자의 만족도가 높은 상황에서 품목별로 1~15%에 이르는 관세가 단계적으로 인하돼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했다는 반응이다.

화장품도 수출 유망품목으로 꼽혔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통해 중미 지역에서도 한국 드라마·영화를 손쉽게 시청할 수 있어, 한국산 화장품을 비롯한 K뷰티에 관심이 여전히 높다는 전언이다. 한류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 기존 15% 관세까지 단계적으로 철폐돼 중미 시장에서 우리 화장품의 입지는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이외에 코로나19로 한국산 의약품에 대해 높아진 인지도를 활용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바이어들은 공공 의약품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중미 정부가 주도하는 다수의 입찰 기회를 적극적으로 공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파나마 바이어들이 선정한 수출 유망품목 중 눈길을 끄는 제품은 알로에 음료다. 기존에 부과되던 10%의 관세가 FTA 발효 즉시 철폐되기 때문이다. 파나마는 중미 내에서도 고소득 국가로 최근 건강·유기농 제품이 큰 인기를 얻고 있어 우리 제품의 수출 증가가 예상된다. 다만 신제품 개발과 브랜드 인지도 강화를 위한 홍보 활동도 병행돼야 한다고 바이어는 조언한다.

더불어 작년 4월 파나마 공공 조달법 개정으로 계약 진행 경과가 대외 공개되고 공무원의 재량을 제한하는 등 정부 입찰의 투명성이 제고돼 우리 기업의 건설 및 인프라 분야 프로젝트 참여 확대도 기대된다.

한편 KOTRA는 코로나19 이후 중미 지역에서도 소셜미디어 등을 통한 비대면·온라인 구매가 활성화되고 있어 현지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파나마무역관에서 운영 중인 해외 공동물류센터 등을 활용해 중미 5개국 현지 바이어의 소량 주문에도 신속히 대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손수득 KOTRA 경제통상협력본부장은 “중미 시장은 그동안 지리적 거리와 시차 등으로 우리 기업들이 진출하기 어려운 시장이었다”며 “코로나19 이후 가속화되고 있는 디지털 전환과 한·중미 FTA 전체 발효를 기회 삼아 전자상거래, 비대면 마케팅 등을 활용해 중미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OTRA의 ‘한·중미 FTA 전체발효에 따른 수출 유망품목’ 보고서는 해외시장 뉴스 누리집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