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가뭄 대비 콩 재배 시 8월 '물관리' 필수

이달까지 제때 알맞게 물대기하면 꼬투리 · 알 수 늘어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20 10:32:1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무더위와 가뭄이 발생하는 8월은 콩 재배지 관리가 중요하므로 더욱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했다.


올해 8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나 지역차가 클 전망이다.


콩은 7월부터 8월께 꽃이 피고 꼬투리가 달린다. 이때 고온이나 가뭄 피해를 입으면 꽃이 떨어지고 꼬투리를 맺기 어렵다.


농촌진흥청의 ‘콩 폭염 및 가뭄 대책에 관한 연구’ 결과를 보면, 이 시기에 폭염과 가뭄이 계속되면 평년보다 콩 꼬투리와 알 수가 최고 30%까지 준다. 크기도 작아져 콩 무게와 수량도 적어진다.


콩의 수량과 품질을 높이려면 더위와 가뭄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재배 관리가 중요하다.


연구 결과, 제때 알맞게 물대기를 한 밭은 그렇지 않은 밭 보다 꼬투리와 알 수가 28%가량 많았다. 낱알도 5% 무거웠다. 물 대는 시기는 광합성이 시작되기 전, 오전에 해야 효과가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오명규 작물재배생리과장은 "이상기후 발생이 잦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안정적인 콩 공급을 위해 가뭄 적응성이 뛰어난 품종 개발과 재배 기술 확립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