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자영업 현실에 날카로운 비판…그럼에도 느껴지는 '애정'

이정미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0-13 10:44:57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MBC 방송화면)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가 국정감사에서 외식업에 뛰어든 자영업자들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백종원 대표는 12일 열린 국정감사에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해 인구당 매장 수가 과도한 국내 외식업 현실을 지적하며 외식업 창업의 문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을 하는 이유에 대해 ‘준비 없이 하지 말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실제로 백종원 대표는 ‘골목식당’에서 기본적인 준비도 없이 매장을 오픈하고 음식 장사를 시작한 이들에게 날카로운 비판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때로는 시청자들과 함께 공분하고 때로는 안타까워하기도 하며 외식업의 적나라한 현실을 보여준다.

하지만 그 안에는 자영업에 대한 백종원 대표의 애정이 깃들어 있다. 김준수 PD는 ‘골목식당’ 기자간담회 당시 “‘3대천왕’에서 ‘푸드트럭’으로 바뀌고 또 ‘골목식당’으로 바뀌니까 너무 자주 바뀌는 게 아니냐고 생각할 수 있다. 우리 프로그램의 특징은 백종원 대표의 자영업자에 대한 애정과 리얼리즘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준수 PD는 “백종원 대표가 방송과 무관하게 ‘푸드트럭’ 참가자들과 따로 연락하고 소규모로 다시 만나더라. 밑바닥부터 시작해 성공한 장사의 신으로서 모든 자영업자에 대한 애정이 있다”고 말했다. 자영업에 대한 백종원 대표의 애정이 밑바탕에 있다는 것이다. 방송에서 출연자들에게 자신의 노하우까지 전수하며 도와주는 백종원 대표의 모습을 보면 그 애정이 얼마나 큰지 짐작할 수 있다.

때문에 외식업 창업을 쉽게 생각해서는 안 되며 자영업자들이 스스로 힘을 기를 수 있게 도와주는 교육과 장치가 필요하다는 백종원 대표의 말이 더욱 진정성 있게 다가온다.

[환경미디어= 이정미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