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먼거리 조업어선 안전 위해 '무선설비 설치' 의무화

근해어선에 자동 위치확인 무선설비 설치 의무 담은 고시 개정안 행정예고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9-17 11:23:2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어선설비기준」 및 「총톤수 10톤 미만 소형어선의 구조 및 설비기준」 (이하 ‘어선설비기준 등’) 개정안을 9월 18일부터 10월 10일까지 20일간 행정예고한다.

해수부는 2015년 육상에서 100km 이내 해역의 음성통신과 어선의 위치정보 등을 자동으로 송‧수신할 수 있는 데이터 무선통신망을 구축했으나, 육상에서 100km 이상 떨어진 해역에서는 음성통신만 가능하고 데이터 통신이 불가능해 어선 안전관리에 한계가 있었다.

▲ 무선기기 <제공=해양수산부>

이에 따라, 먼거리에서 조업하는 어선의 안전관리를 위해 해수부는 2018년부터 육상에서 100km 이상 떨어진 해역에서도 어선의 실시간 위치 확인과 긴급조난통신을 할 수 있는 무선설비 개발을 완료했고, 조만간 데이터 해상통신망 구축도 완료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이에 발맞춰 육상에서 100km 떨어진 먼 거리에서 조업하는 근해어선에 어선위치 자동 발신과 긴급조난통신이 가능한 무선설비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어선설비기준」과 「총톤수 10톤 미만 소형어선의 구조 및 설비기준」을 개정한다. 

 

▲ 제공=해양수산부


이번 개정안은 행정예고 후 규제심사 등 관련 절차를 거쳐 2020년 12월부터 시행될 예정으로, 총 21개 근해어업 업종 중 19개 업종에 해당하는 2100여 척의 근해어선이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무선설비를 의무 설치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개정안에 따르면, 조업거리가 멀거나, 주변국 인접수역까지 조업해 사고 시 더욱 신속한 대응이 필요한 업종을 우선 설치하도록 할 계획이다. 2021년까지는 근해채낚기어업 등 3개 업종, 2022년까지는 근해자망어업 등 7개 업종, 2023년까지는 대형선망어업 등 9개 업종이 대상이다. 다만, 근해어업 중 육상으로부터 100km 이내 해역에서 조업하는 잠수기어업, 기선권현망어업은 의무설치 대상에서 제외된다.

해수부는 무선설비 설치 의무화에 따른 어업인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020년부터 무선설비 설치비용(1척당 약 400만 원)의 70%인 약 280만 원씩을 국비로 지원할 예정이다.

최용석 해수부 어업자원정책관은 “근해어선의 무선설비 의무 설치로 해양사고 발생 시 신속한 상황 파악과 구조 활동이 가능해져 더욱 안전한 조업환경을 조성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의무설치 해당 어선의 소유주는 업종별 설치 기한을 확인하시어 기한 내에 무선설비가 설치될 수 있도록 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