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임산물 생산조사 결과...총 임산물 생산액 6조5695억 원

최근 3년간 약용식물, 청정임산물 소비 26% 증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9-24 11:53:0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지난해 임산물 중 약용식물, 수실류, 산나물 등 건강보조식품과 청정임산물 생산액이 전년(2018년) 1조7001억 원보다 1830억 원 증가한 1조 8831억 원으로 조사됐다.

특히 구기자, 작약, 마 등의 약용식물류는 3만1091톤이 생산돼 전년보다 7.8%나 증가했다.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임산물 생산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임산물 생산조사는 주요 14종 147개 품목의 임산물 생산량과 생산액을 조사하는 것으로 각종 임업정책 수립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생산된 임산물에 대해 전국 임가를 대상으로 표본조사(7개), 행정조사(31개), 전수조사(109개)로 나뉘어 진행됐다.

 

분석 결과, 총 임산물 생산액은 지속적인 건설경기 침체 등에 따른 영향으로 토석, 용재, 조경재 등의 소비량이 급감하면서 전년 대비 감소했으나, 국민건강과 관련된 약용식물, 산나물 등의 생산액은 증가했다.

지난해 청정임산물 및 건강식품에 대한 관심 등으로 약용식물(1730억 원 증가), 수실류(90억 원 증가) 등의 생산액이 증가했으며, 특히, 약용식물과 산나물은 최근 3년간 생산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버섯류는 고온 피해 등으로 인해 전년 대비 생산액이 감소했으며, 조경재 품목 중 야생화는 재배면적 감소 등의 사유로 생산액이 크게 감소했다.

지역별 단기소득 임산물 생산액은 경북가 6917억 원으로 전년에 이어 가장 높았다. 이어 ▲전남(3915억 원) ▲전북(3051억 원) ▲강원(2907억 원) 순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임상섭 산림청 기획조정관은 “지난해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증가해 약용식물, 청정임산물의 생산량이 증가했다”라며 “앞으로도 국민의 건강과 관련된 임산물 생산을 지속해서 확대해 건강한 먹거리와 임업인들의 소득 증대가 함께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임업정책을 만들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