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자연’ 세계 그린대사로 위촉…청년들의 환경 활동 세계가 주목!

대학생 환경단체 대자연,지난 9일 영국 국회의사당에서 ‘세계 그린 대사 위촉 및 수여식’참석…세계 그린 대사로 임명
온라인팀 | eco@ecomedia.co.kr | 입력 2017-06-13 12:01:55
  • 글자크기
  • -
  • +
  • 인쇄
△ 세계 그린 대사 위촉 후 The Green Organization 단체장과 함께 기념촬영이 진행됐다. <사진제공=대자연>

 

대학생 환경단체 대자연이 지난 9일(현지 시간) 영국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세계 그린 대사 위촉 및 수여식’에 참석하여 2017 세계 그린 대사(Green World Ambassador)로 임명되었다. 위촉식에는 대자연 김재균 부회장을 포함한 2016년 Green World Awards 수상자들이 참석하여 트로피와 휘장을 수여 받았다.


주최측인 ‘The Green Organisation’은 환경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가진 영국의 비영리환경단체로서 매년 전세계의 친환경 우수사례를 선정하여 시상한다. 본 단체에서 시상하는 Green World Awards는 2014년에 새롭게 제정된 친환경상으로 유럽 연합, 영국환경청, 영국환경건강연구소, 폐기물관리연구소로부터 공인을 받는다. 또한 수상자들은 이듬해 세계 그린 대사로 임명되는 영예를 안는다. 역대 수상자에는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연방, 두바이 도로교통국,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한국환경공단 등이 있다.


대자연은 국내외 16개 연합회와 3,000여 명의 회원으로 구성되어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대학생 환경단체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회원단체이기도 한 이들은 대학을 저탄소 녹색사회로 만드는 그린캠퍼스 운동을 중심으로 정부기관, 기업체와의 유기적 교류를 통해 환경저변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이러한 활동을 바탕으로 대자연은 지난 2016년 Green World Awards를 수상하였고, 올해 세계 그린 대사로 임명되었다. 대자연은 앞으로 1년간 세계 그린 대사로서 활동하며 활동 내용은 각국 정부, 기업, 대학 및 단체에 배부될 ‘THE GREEN BOOK’에 수록된다.


대자연은 환경 보전을 위한 다양한 공로를 인정 받아 서울특별시 환경상 최우수상, 환경부 장관 공로상 등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이처럼 인류사회와 자연의 조화로운 공존을 위해 지구온난화로 파괴된 생태계를 복구하고자 노력하는 대자연의 향후 활동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환경미디어 온라인팀]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