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일 원장 건강칼럼] 출산후보약, 올바른 산후조리 위해 한의원서 증상 체질 먼저 살펴야

글. 최영일 계양구 참다정한의원 원장
박나인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6-10 13:01:32
  • 글자크기
  • -
  • +
  • 인쇄

아이를 갖고 출산하는 일은 엄청난 체력 소모와 신체적 손상이 뒤따르는 일이기에 출산후 산후조리원에서 회복기간을 거치는 등 산후관리 중요성은 크게 자리하고 있지만. 과거 많은 사람들은 잘 먹고 잘 자는 것이 산후관리에 전부라고 여겨왔었다. 그러나 이는 산후풍이나 산후부종 등의 신체적 질환은 물론, 산후 우울증 등 정서적인 문제까지 만들 수 있는 소홀한 행동임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 최영일 계양구 참다정한의원 원장

하지만, 아이를 낳고, 산후조리원에서 나온 후 시작되는 육아로 인해 아이의 건강은 챙기지만, 산모의 건강을 꼼꼼히 챙기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출산후 여성의 몸은 그 어느 때 보다도 약해져 있으므로 올바른 출산후 조리 없이 체력적 정신적인 소모가 큰 육아를 마주하게 되면, 산후 질환 역시 신체에 나타날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그렇다면 임신 전의 신체로 회복하기 위한 건강한 산후조리를 위해선 어떤 접근을 해야할까. 이에 앞서 우리는 출산 시 산모의 몸이 어떻게 변화하게 되는지에 관해 면밀히 살필 필요가 있다. 출산 과정에서 산모는 극심한 진통과 많은 양의 출혈 등으로 인한 체력 소진은 물론 면역력 저하 등의 변화가 일어난다. 또한, 아이를 품고 있던 자궁 근처 방광 기능 역시 저하된다.

이 같은 전체적인 신체 기능의 저하를 증진시키기 위한 방법이 산후조리라 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올바른 관리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서두에 설명한 산후 질환들로 고생하기 쉬운 것. 산후풍의 경우 산모들이 겪는 산후 질환 중 그 대중성이 높은 편에 속하는데, 출산 후에 손발이 시리거나, 관절이 아프거나 몸에 찬 기운이 도는 한의학적 증세를 뜻한다.

이에 개선을 위해 한방에서는 출산 후 한약을 통해 체내 남아있는 어혈의 배출을 돕고, 분만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자궁 내막의 상처 회복을 바탕으로 한 치료를 진행한다. 태아가 자궁 밖으로 나가게 되면서 남은 부속물들과 태아를 영양하던 물질 등을 해소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한약 처방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떨어진 체력과 기혈을 보충할 수 있는 출산후보약 처방과 함께 침구치료와 온열요법 등을 진행, 출산 과정에서 손상되기 쉬운 자궁내막을 개선함과 동시에 난소기능 회복도 함께 돕는다.

하지만, 산후비만, 몸의 붓기, 어깨·관절의 통증, 불면, 손발저림이나 시림, 다한, 오한 등 산모마다 나타날 수 있는 산후풍의 양상이 다르기 때문에 산모 개인의 체질이나 증상에 맞게 산후보약을 맞춤으로 처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초산의 나이가 늦은 경우, 제왕절개로 인한 분만의 경우 회복속도가 더딜 수 있기에 몸상태에 맞춰 진행하며, 다음 임신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계류유산이나 습관성 유산예방을 위한 자궁난소기능 회복을 함께 돕도록 주안점을 삼기도 한다.

한편, 대한민국의 모든 임산부에게 발급되는 국민행복카드(구 고운맘카드)는 산후풍 치료, 출산후 몸조리 등을 위한 치료에 본인비용부담을 덜 수 있는 제도를 시행중이다. 해당 환자들은 본 제도를 통해 치료 과정에서의 부담을 덜 수 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