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 미리 준비한 상태였다…계획범죄 의혹 제기된 조현병 男 행동

이정미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18 15:41:01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조현병 환자 범행에 계획범죄 의혹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지난 18일 경찰에 따르면 조현병 환자 ㄱ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자정 즈음 부산 소재 한 편의점을 찾은 ㄱ씨가 종업원 등 3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부상을 입혔다"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ㄱ씨가 미리 흉기를 준비한 상태였음이 알려지면서 해당 범죄가 미리 계획된 상태에서 자행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현재 ㄱ씨가 병원에 입원된 상태이며 이후 상태를 확인해 조사에 들어갈 계획임을 밝혔다.

한편 지난 4월에도 조현병 환자 안인득이 방화 및 흉기 난동 범죄를 일으킨 바 있다.

 

[환경미디어= 이정미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