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어촌뉴딜 사업 대상지 43개소 현장점검 실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3-03 16:16:08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3월 4일부터 19일까지 어촌뉴딜300 사업 대상지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019년에 처음 시작된 어촌뉴딜300사업은 어촌의 혁신성장을 위해 낙후된 선착장 등 어촌 생활SOC를 개선해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어업활동 증진과 해상교통 편의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2019년에 70곳, 2020년에 120곳, 올해 60곳의 대상지를 선정해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 현장점검은 올해 사업이 종료되는 2019년 사업지의 공정 현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파악해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해수부와 어촌어항재생사업추진지원단이 합동점검단을 구성해 실시한다.

현장점검 대상은 2019년 사업대상지 총 70곳 중 43곳으로, 시설물별 공정률, 재정 집행현황, 보조금의 적정사용 여부, 기본계획에 따른 설계‧시공 여부 등 전방위적인 점검이 진행될 예정이다. 현장점검 첫 날인 3월 4일에는 해수부 어촌어항재생기획단장이 전남도청을 방문해 점검대상지가 가장 많은 전남지역의 재정 집행현황도 점검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이번 현장점검을 통해 대상지별 대표성과를 발굴해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면 국민들이 어촌지역을 방문해 달라진 어촌을 직접 확인하고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수호 해수부 어촌어항재생기획단장은 “어촌 생활SOC 개선으로 해상교통이 편리해지고 어업활동이 활발해지는 것은 물론, 어촌의 안전이 강화되고 주민들의 삶의 질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특히 올해는 2019년 대상지의 사업이 종료되는 만큼, 가시적인 성과가 날 수 있도록 사업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