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곰취 130여 톤 완판

곰취 2520여 상자, 사과주스 830여 상자 판매
대대적인 곰취 및 사과주스 팔아주기 통해 성과 거둬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6-02 16:34:1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곰취축제가 취소되면서 곰취 재배농가의 피해를 우려해 양구군이 곰취 팔아주기를 추진한 가운데 주민과 공무원, 출향단체, 지역 내 기관단체, 군부대 등의 적극적인 협조에 힘입어 곰취가 완판됐다.

이에 따라 올해 양구지역에서 재배된 130여 톤의 곰취 판매도 완료됐다.

양구군은 당초 5월 1일부터 3일까지 개최될 예정이었던 곰취축제가 코로나19의 여파로 취소되면서 곰취의 판매 부진이 예상되자 양구군은 3월 본격 출하와 동시에 대대적인 홍보·보도 등을 통해 소비촉진을 유도했다.

이후 4월 30일부터 시작된 징검다리 연휴로 인해 택배 배송이 불가능하게 되면서 곰취 주문량이 눈에 띄게 감소했으나 재경양구군민회 등 출향 인사들을 중심으로 양구곰취 팔아주기 행사가 적극 전개됐다.

또한 사과 재배농가가 생산하는 사과주스도 판매 부진을 겪으면서 양구군은 사과주스 팔아주기도 병행해왔다.

이에 따라 재경양구군민회가 곰취와 사과주스를 770 상자 구매하고, 재춘천 양구군민회가 20여 상자를, 군청 공무원들이 400여 상자를, 일반주민이 100여 상자, 강원도민회가 70여 상자, 지역 내 기관단체가 40여 상자, 군부대 1000여 상자를 각각 구매하면서 완판됐다.

조종구 유통축산과장은 “재경, 재춘천 군민회 등 출향인사들과 강원도민회, 지역 내 기관단체, 공무원들이 주축이 돼서 대대적으로 양구곰취 팔아주기를 벌여 양구곰취 2520여 상자, 사과주스 830여 상자 등을 판매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기대 이상의 호응과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