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물질 분석기 공공 구매 입찰에서 담합한 동일시마즈㈜ 등 11개 사업자 제재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4억4500만 원 부과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7-02 17:33:3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6월 17일 물질 분석기 공공 구매 입찰에서 담합한 11개의 사업자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국책 연구소, 의료 기관 등 기초 연구를 수행하는 공공 기관은 약품, 식품 등의 성분을 확인하는데 필요한 물질 분석기를 구매할 목적으로 입찰을 실시했다.

동일시마즈㈜ , 퍼킨엘머(유), 써모피셔사이언티픽코리아㈜ 등 11개 사업자는 2010년부터 2017년까지 바로 그 입찰(총 계약 규모: 93억 원)에 참여하면서 낙찰 예정자를 결정하는 합의를 했고, 낙찰 예정자는 들러리 업체에게 입찰 서류를 대신해 작성해주거나, 메일·전화 등으로 투찰 가격을 정해주는 방식의 담합을 했다.

공공 기관이 분석기 구매를 위한 입찰 공고를 하면, 해당 분석기를 공급하고자 했던 업체는 자신이 낙찰받기 위해 들러리 업체를 섭외했고, 들러리 업체는 자신이 상대방에게 협조하면 추후 자신도 협조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에 따라 들러리 요청을 수락한 것이다. 

 

이에 공정위는 공정거래법 제19조 제1항 제8호에 의거 11개 사업자에게 시정명령과 함께 총 4억4500만 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공공 기관에서 실시한 물질 분석기 구매 입찰에서 장기간 은밀하게 유지된 담합 행위를 적발해 관련 시장에서 더이상 담합이 발생되지 않도록 했다는 의의가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공공 입찰에서 이루어지는 담합에 대한 감시를 한층 강화하고, 공공 기관 및 입찰에 참여하는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담합 관련 교육·간담회를 실시하는 등 입찰 담합 예방 활동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