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이끼낀 영월 '칠랑이계곡'…피서지로 안성맞춤

이끼의 계류
송명숙 기자 | eco1@ecomedia.co.kr | 입력 2020-07-06 18:10:5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송명숙 기자] 무더운 장마철에 영월의 상동 이끼계곡에는 태고적 신비와 연록의 아름다운 이끼 사이로 흐르는 물줄기가 장관이다. 사람들은 더위를 피해 이곳을 많이 찾는다. 

 

이 계곡의 이름은 칠랑이계곡으로 전설을 품고 있다.

 

지장법사가 강릉에 수다사를 창건한 후에 태백산의 갈반지를 찾기 위해 일곱 번을 왔다가 칡넝쿨을 발견하고 그 넝쿨이 멈추는 태백산에 정함사와 수마노탑을 건설했다. 그리고 신라의화랑도 일곱 명이 물 좋고 산 좋은 이곳에서 무술공부를 했다고 하여 칠랑이골이라는 이름이주어져 오늘날까지 전해진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