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수란, 긴장 넘은 열정노래 '2018 프로야구 올스타전'

김소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7-14 18:45: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KBS)

 

가수 수란이 애국가로 2018 프로야구 올스타전의 포문을 열었다. 열정이 넘치는 수란의 애국가는 뜨거운 올스타전을 예고했다.

 

수란은 14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개최한 '2018 프로야구 올스타전' 개막식 초대가수로 등장했다.

 

KBO 프로야구 선수들이 드림(삼성, 롯데, 두산, SK, KT) 팀과 나눔(KIA, 한화, 넥센, LG, NC) 팀으로 나눠 우정의 대결을 펼친다. 선수들은 대결에 앞서 수란의 애국가를 감상했다.

 

한편 올해 올스타전 선발투수는 나눔 팀은 소사, 드림 팀은 린드블럼이 낙점됐다. 2018 프로야구 올스타전 투표 결과 MVP는 '두산 베어스'의 양의지가 올랐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