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관계 다 끊어야” 황당 주장 내놓은 안내상, 이유가 뭐길래

김소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30 21:59:24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진=tvN '개똥이네 철학관' 캡처 

인간관계를 다 끊어야 된다는 황당한 주장을 내놓은 배우 안내상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30일 방송된 tvN ‘개똥이네 철학관’에 출연한 안내상은 50년 인생을 살면서 알게 된 것을 후배들에게 전했다. 

50살이 넘는 순간 나이를 세지 않는다고 말한 그는 어느 정도에 머물러 있겠구나란 짐작만 할 뿐 정확한 나이를 세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나이를 세지 않음으로서 좀 더 젊은 느낌을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주위에서 환갑을 하자고 할텐데 그럴 경우 정확한 나이를 알게 되는 것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고 안내상은 “인간 관계를 다 끊어버려야 한다”고 황당한 주장을 내놓았다.

 

[환경미디어= 김소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