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말레이시아 풀라우인다 1200MW 가스복합발전사업 장기 전력판매계약 체결

21년간 총 29억 달러(약 3조5000억 원)의 안정적 매출 확보
국내 건설사 및 40여개 중소기업과의 동반진출로 약 900억 원의 경제효과 예상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8-11 09:19:0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지난 8월 7일 말레이시아 전력공사(TNB)와 풀라우인다 가스복합 발전사업에 대한 전력판매계약을 체결했다.

 

▲ 말레이시아 풀라우인다 사업지 <제공=한국전력>

 

본 사업은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서남쪽으로 60km에 위치한 셀랑고르주(州) 풀라우인다 섬에 총 용량 1200MW의 가스복합 발전소를 건설·운영하는 사업이다.

이번 전력판매계약을 통해 생산된 전력은 향후 21년간 말레이시아 전력공사(TNB)에 전량 판매되며, 한전은 사업기간 동안 총 29억 달러, 한화로 약 3조5000억 원의 매출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됐다.

한전은 2017년 9월 말레이시아 TADMAX社와 풀라우인다 가스복합개발사업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한 후 2020년 1월 현지 정부로부터 최종 사업승인을 획득했고, 4월에는 사업지분의 25%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말레이시아 풀라우인다 발전소는 2021년 1월 공사를 시작해 2024년 1월부터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며, 국내 건설사와 다수의 중소기업들이 발전소 건설 및 관련 기자재를 공급할 예정이다.

 

포스코 건설 컨소시엄이 발전소 설계와 구매, 시공을 일괄 수행하며, 국내 40여개 중소기업들과의 동반진출로 약 900억 원의 경제효과가 예상된다.

이현찬 한전 해외사업개발처장은 “풀라우인다 발전소는 GE의 최신기종인 대용량 가스터빈을 사용함으로써 높은 효율을 바탕으로 연료비 부담을 줄여 전기요금을 낮추고, 말레이시아의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으며, 또한 “천연가스 등 청정 화력분야의 사업경쟁력을 강화해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서 국제적인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해 노력할 계획임”을 밝혔다.

한전은 말레이시아 IPP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하며 전력분야 新남방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성장 잠재력이 높은 말레이시아에서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신재생 및 신사업 등 후속 사업을 개발해 해외사업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킬 계획이다. 말레이시아의 총 발전설비용량은 2018년 기준 3만4214MW으로, 2030년까지 추가로 총 1만7732MW 증가할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율을 현재 8%에서 23%까지 높일 계획으로 향후 태양광 발전 등 재생에너지 분야에 대한 많은 사업진출 기회가 예상된다.

한편, 한전은 현재 화력·원자력·신재생·송배전·신사업 등 2020년 2분기 기준 총 25개국에서 46개 프로젝트를 추진중이며, 해외사업을 통해 누계 매출액 36조 원, 순이익 4조 원의 성과를 창출했다.


해외사업에 있어 수익성과 환경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국내 전기요금 인하, 민간기업 동반성장 및 산업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